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내기독교성지순례-이성필

교회언론논평

교회언론논평

종교탄압은 안됩니다. 이것이야말로 비교육적인 처사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2-18 23:35 조회204회 댓글0건

본문

강원도교육청의 기독교 신앙인 교사에 대한 징계는 과도하다

종교탄압은 안 되며이것이야말로 비교육적인 처사이다

 

지난 1월 26일 한국교육자선교회(이사장 김형태)는 기자회견을 통하여강원도교육감(교육감 민병희)이 기독교 신앙인 교사들(이하 기독교 교사)에 대한 감사권을 남용하여인권을 탄압하고종교의 자유를 침해하였다고 성토하였다.

 

강원도 교육청은 지난 1월 23일 기독교 교사 3명에게 징계를 내렸는데, 2명의 교사에게는 감봉, 1명의 교사에게는 견책처분을 내렸다징계 이유는 종교중립 위반 및 종교교육을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해당 교사들은 기독교 신앙과 관련된 행위를 한 것은 인정하나그것은 방과 후에 교사 개인이 기도한 것이며신앙을 가진 전학하는 학생에게 성경책을 선물한 것그리고 신앙을 가진 학부모와 상담하면서 신앙서적을 선물한 것이다.

 

그리고 방과 후에 아이들이 이야기를 해 달라고 해서 성경적 일화를 교훈으로 들려준 것이며도덕 시간에 분노 관련’ 수업을 하면서교사의 경험 영상을 보여주므로학생들을 사랑의 마음으로 대해 준 것이 종교교육 중립의무 및 종교교육에 해당하느냐는 것이다.

 

그런가 하면 일부 언론들은 강원도 교육청의 발표대로, ‘교사가 아이들에게 부적을 만들어 주었다는 허무맹랑한 내용을 보도하기도 하였다이는 기독교인이 어린 학생들에게 부적(符籍)을 만들어 준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도 맞지 않는 것이다.

 

이런 것을 빌미로강원도 교육청이 기독 교사들에게 가혹한 징계를 내린 것은우리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개인의 신앙’ ‘종교의 자유를 해치는 것이며기독교를 탄압하려는 의도로 보여강원도 교육청의 사과와 해명이 있어야 한다.

 

그런가 하면이번 징계조치는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는 비난도 일고 있다강원도 교육청은 지난 2015년에 시국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연가 투쟁한 교사 66명에 대해서는가장 낮은 단계의 학교장 주의를 준 일이 있다이들은 국가공무원의 성실의 의무품위 유지의 의무복종의 의무를 위반했음에도이런 낮은 단계의 징계를 내린 것은이번 기독 교사들에 대한 징계와 너무나도 대조가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강원도 교육청이 내린 징계에 대하여당사자인 교사들도 해명자료를 냈는데강원도 교육청이 징계의 사유로 주장하는 것들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한다.

 

이를테면초등학교 1학년생이 귀신이 나타난다고 화장실에 가지도 못하고생리적인 문제도 해결하지 못하기에교사가 자신의 경험을 들어, ‘예수 보혈을 외쳐보라고 한 것을부적을 만들어 주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또 기독 동아리에 비회원 학생을 참가시켰다고 하는데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그리고 학교에서 교사가 학생들과 기도하였다고 하는데이는 교사가 개인적으로 기도한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기독교 교사들을 감사의 대상에 올린 것에도 의혹이 드는 것은오해성이 있는 사안에 대하여해당 학교 교장실에서 학부모 회의를 통해 당사자 간 오해를 풀고 종결된 사안인데이를 2개월이나 지나서 강원도 교육청에서 감사를 하므로사건을 확대시킨 것으로이에 대해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문제에 직면하여 한국교육자선교회에서는 기독교 교사의 인권과 명예 보호를 위하여다양한 방법을 강구할 것임을 피력하고 있다.

 

이번 강원도 교육청의 기독교 교사들에 대한 징계 사건은 결코 가볍게 볼 문제가 아니다기독교 교사들이 의도성이나반복성을 가지고종교교육을 시킨 것도 아니고학교 학습시간이 아닌 방과 후 시간에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한 것을 문제 삼는다면이는 종교탄압과 다르지 않다.

 

강원도 교육청이 왜곡’ ‘날조’ ‘표적감사를 통해 기독교 신앙을 해치려 하거나지극히 정상적인 국민의 기본의무를 침해하려 했다면그에 대한 민병희 교육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하며다시는 이런 종교탄압 악습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어서 할 말을 가르치리라 (출애굽기 4:12) 한 국 교 회 언 론 회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한국기독교연합회관 1211호 (110-740) 대표 유만석 목사 ( T. 02-708-4585~6, Fax. 02-708-4587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회언론논평 목록

Total 41건 1 페이지
교회언론논평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 헌법재판관 지명은 신중해야 한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3-17 174
40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모두 승복해야 한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3-17 179
39 종교에 대한 국고의 과다 지원은 "불륜 가까운 밀회" 인기글 최고관리자 03-17 164
38 국가인권위, 대학원생들에게 "인권장전"을 만들어라? 인기글 최고관리자 03-17 173
37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 ICC에 회부되어야 한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3-17 191
36 매우 위험한 조례는 즉시 폐기하라 인기글 최고관리자 02-18 235
35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은 즉시 이뤄져야 한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2-18 210
열람중 종교탄압은 안됩니다. 이것이야말로 비교육적인 처사입니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2-18 205
33 충청도 도민인권조례 제정안 문제 있다 - 충남도민들과 국민의 의견으로 막아야 한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01-28 304
32 표현의 자유에도 책임은 따른다 - 정치 지도자의 자리에 어울리지 않은 사람 인기글 최고관리자 01-28 240
31 동아일보의 엇나간 반종교적 주장 광고 사회적 공익을 무시해도 되는가? 인기글 최고관리자 01-18 288
30 한국 기독교인수 10년 전보다 늘었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12-24 302
29 2016년 이 소란한 세상에 성탄의 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 인기글 최고관리자 12-24 257
28 외교부가 동성애를 지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인기글 최고관리자 12-16 222
27 탄핵 타결 - 국가의 안정과 안보가 우선이며, 국민생활이 먼저다 인기글 최고관리자 12-09 296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주소 : 서울시노원구 섬밭로 263 롯데상가 4층
기독교국내성지순례 전문가:이성필목사
사진작가 : 이성필
TEL.010-3856-0091

찬양듣기

Copyright © SPPHOTO.KR All rights reserved.